항만정보

3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국내 최대의 항만용역 전문기업 “ 영화기업사 ”

Home > 자료실 > 항만정보

게시글 검색
인천항 컨물동량 200만TEU 시대 눈앞
영화기업사 조회수:810 118.47.170.226
2010-12-01 18:05:00

인천항 컨물동량 200만TEU 시대 눈앞
11월 27일자, 컨테이너물동량 170만TEU 돌파...

 


 

 ○ 인천항이 오늘(11월 27일) 컨테이너 물동량 170만TEU 돌파 및 자체 최고 컨테이너물동량 기록을 경신하며 190만TEU라는 목표달성에 한걸음 다가섰다.


 

 ○ 인천항만공사(IPA, 사장 김종태)에 따르면,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157만8천TEU에 그쳤던 지난해를 훨씬 웃도는 것은 물론, 인천항 사상 최고의 컨테이너 물동량을 기록했던 지난 2008년의 170만3천TEU의 실적도 경신하는 기록을 달성하였다.    
 ○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인천항만공사가 설립된 2005년부터 연간 20%에 달하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빠르게 증가하다가 지난해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수요와 생산 위축 및 해상 물동량 감소에 따라 주춤한 실적을 기록하기도 하였지만 이러한 위기를 1년 만에 극복함은 물론 오히려 자체 최고기록을 경신하면서 이러한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다.


 

 ○ 인천항의 연초 목표치였던 170만TEU를 2010년을 한달 이상 남긴 오늘 현재 넘어서면서 이와 같은 추세라면 내년에는 200만TEU도 넘어설 것으로 보여 더욱 인천항에 대한 관심과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.
 ○ 인천항이 이와 같은 회복세를 보인 데는 위기를 기회로 삼아 더욱 적극적인 마케팅을 실시하면서 경기회복에 누구보다 빠르게 대응한 전략이 유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. 우선 선사, 화주, 포워더 등 다양한 이해관계집단을 세분화하여 고객접점을 강화하고 직접 찾아다니며 인천항을 홍보하는 한편, 2008년도에 12억원이었던 인센티브 예산을 2009년에 오히려 23억원으로 확대하면서 더욱 공격적으로 화물 유치에 나섰다. 또한 중국, 동남아 등 주요 국가들을 대상으로 해외 포트마케팅 활동을 강화하면서 2007년 25개에 불과했던 항로수가 2010년 현재 39개로 확대되고, 멀리 아프리카까지 항로를 확대하는 등 인천항은 이제 아시아를 넘어선 세계적인 국제무역항으로의 변모를 시작하고 있다.


 

 ○ 인천항은 급속히 증가하는 인천항 컨테이너 물량의 원활한 처리와 북중국 항만에 대응하는 첨단항만을 개발하기 위해 2020년까지 송도에 30선석 규모의 인천신항을 건설할 계획이다. 그 중 인천신항 1-1단계 사업은 2013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으며 1-1단계가 완료되면 10,000TEU급 선박 4척의 동시접안이 가능해 지는 등 인천항은 새로운 도약의 시대를 맞이하게 된다. 그에 앞서 인천항이 지금과 같은 증가세를 유지한다면 2011년에는 200만TEU 달성이라는 목표가 실현될 것으로 예측되어 인천신항 개장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.


 

 ○ 인천항만공사 김종태 사장은 “인천항이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도 기쁘지만 이는 시작일 뿐”이라며 “향후 인천항이 지역사회는 물론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아시아의 물류트렌드를 이끄는 최첨단 물류중심 허브항만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”고 전했다.

댓글[0]

열기 닫기